«   2020/04   »
      1 2 3 4
5 6 7 8 9 10 11
12 13 14 15 16 17 18
19 20 21 22 23 24 25
26 27 28 29 30    
Archives
Today
6
Total
90,137
관리 메뉴

남극꼼의 good day, 굿 데이

(하나님의교회/패스티브) 아빠는 왜 본문

하나님의교회

(하나님의교회/패스티브) 아빠는 왜

남극꼼 2016. 6. 16. 22:54

엄마가 있어 좋다

나를 이뻐해주어서


냉장고가 있어 좋다

나에게 먹을 것을 주어서


강아지가 있어

좋다나랑 놀아주어서


 아빠는 왜 있는지 모르겠다


초등학교 2학년 아이의 시다. 가정의 달 5월을 맞아 가족에 대해 생각하다 문득 TV 프로그램을 통해 유명세를 탄 어린 무명 시인의 이 기막힌 시가 떠올랐다. 냉장고, 강아지보다 못한 존재감에 이 시를 접한 대한민국의 많은 아빠들이 비통함을 감출 수 없었으리라. 그래도 가장으로서 처자식 먹여 살리느라 하루 종일 뼛골이 빠지도록 일하는데, 그 노고는 몰라줄지언정 찬밥 취급을 해서야 되겠느냐 말이다.

 

아버지의 존재는 예로부터 한 가정의 기둥이요 버팀목이라는 건 누구도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. 혹자는 어머니가 향기로운 꽃이라면 아버지는 든든한 거목이라 했다. 아버지는 가정의 중심축이면서 울타리 같은 존재인 것이다. 그런데 아빠가 왜 있는지 모르겠다니, 필자도 이 시를 들으면서 탄식이 절로 나왔다.

 

그런데 이보다 더 심각한 문제가 기독교인들에게 잠복해 있다는 걸 많은 사람이 모르고 있는 것 같다. 오랜 세월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여하고 오디오 재생하듯 주기도문을 암송하면서도 왜 아버지의 뜻은 조금도 헤아리지 못한 채 그리도 깜깜한 것일까?

 

우리 주 하나님이여 영광과 존귀와 능력을 받으시는 것이 합당하오니 주께서 만물을 지으신지라 만물주의 뜻대로 있었고 또 지으심을 받았나이다 (요한계시록 4:11)

 

하나님께서는 만물에 당신의 뜻을 투영해 놓으셨다. 만물을 보라. 한 가지 뚜렷한 공통점이 있음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. 바다를 유영하는 물고기, 하늘을 나는 새, 초원을 누비는 야생동물, 축사 안의 가축들, 하다 못해 숲 속의 작은 벌레들까지도 모든 생명체에는 아버지뿐 아니라 어머니가 존재한다는 것이다. 이는 만물의 영장인 사람도 마찬가지다. 아버지가 계시고 어머니가 계시다는 건 당연한 이치가 아닌가. 하나님께서는 만물을 지으실 때 바로 이러한 뜻을 담아 지으셨던 것이다. 아버지 하나님뿐 아니라 어머니 하나님이 존재한다는 증거를 나타내시기 위해서 말이다.

 

이는 하나님을 알 만한 것이 저희 속에 보임이라 하나님께서 이를 저희에게 보이셨느니라 창세로부터 그의 보이지 아니하는 것들 곧 그의 영원하신 능력과 신성이 그 만드신 만물에 분명히 보여 알게 되나니 그러므로 저희가 핑계치 못할지니라 (로마서 1:18~20)

 

하나님이 가라사대 우리의 형상을 따라 우리의 모양대로 우리가 사람을 만들고 그로 바다의 고기와 공중의 새와 육축과 온 땅과 땅에 기는 모든 것을 다스리게 하자 하시고 하나님이 자기 형상 곧 하나님의 형상대로 사람을 창조하시되 남자와 여자를 창조하시고 (창세기 1:26~27)

 

만물을 지으신 하나님이 한 분이 아니다. 하나님이 가라사대 ()’가 아니라 우리가 사람을 만들자고 말씀하셨다. 그리고 하나님의 형상대로 남자와 여자를 창조하셨다. , 남성적 형상의 하나님과 여성적 형상의 하나님이 존재한다는 것을 쉽게 짐작할 수 있는 대목이다.

 

오직 위(하늘)에 있는 예루살렘은 자유자니 곧 우리 어머니(갈라디아서 4:26)

 

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는 그리도 목청 높여 부르면서 하늘에 있는 우리 어머니는 왜 그렇게 철저히 외면할까? 기독교인들에게 아버지는 왜 있는지 모르겠다. 그냥 하나님이라고 부르면 될 것을 어머니도 없는데 굳이 아버지라고 부를 필요가 있을까?

 

 

<참고자료>초등생 시 냉장고, 강아지 있어 좋다, 아빠는 왜 있는지’’, 한겨레

 

글 출처 : 패스티브

사진 출처 : MBC 일밤



1 Comments
댓글쓰기 폼